탐방예약안내

  • 지리산 칠선계곡탐방
  • 지리산 노고단탐방
  • 북한산 우이령탐방
  • 내장산 갓바위탐방
  • 설악산 만경대탐방
  • 지리산 구룡계곡탐방
  • 설악산 곰배골탐방
  • 오대산 동대산탐방
  • 월악산 옥순봉, 구담봉탐방
  • 속리산 도명산탐방
  • 태백산 금대봉탐방
  • 속리산 묘봉탐방
  • 무등산 정상부탐방
  • 덕유산 설천봉~향적봉탐방
  • 주왕산 절골 ~ 가메봉탐방

지리산 칠선계곡탐방

예약 전 반드시 확인하세요!
- 칠선계곡은 매우 험하고 미끄럽습니다. 미끄럼방지 등산화를 비롯한 안전장비를 반드시 챙겨오시기 바랍니다.
- 칠선계곡은 매우 어렵고 긴 코스입니다. 어린아이를 비롯한 노약자는 반드시 개인의 체력을 고려하여 예약하시기 바랍니다.
- 프로그램 참여자는 여행자보험 또는 등산 시 사고를 보장하는 실비보험에 가입하고, 확인서를 지참하여 오시기 바랍니다.
비선담~천왕봉 구간의 한시적 제한적 탐방이 가능한 '칠선계곡 탐방예약 가이드제'가 5월, 6월, 9월, 10월 시행됨에 따라 인터넷 사전예약이 가능합니다.
참고로, 칠선계곡의 하부구간인 추성 주차장~비선담(4.3㎞)까지는 상시 개방 하며, 비선담~천왕봉 구간(5.4㎞)은 특별보호구로 지정되어 있어 일반 탐방객들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습니다.

< 칠선폭포 >

< 칠선계곡 >

지리산칠선계곡은...
지리산국립공원 칠선계곡은 설악산 천불동계곡, 제주도 탐라계곡과 함께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3대 계곡으로 알려져 있다. 계곡길이가 9.7㎞나 되는데 경남 함양군 마천면 추성리에서부터 지리산 최고봉 천왕봉까지 이어져 있다. 이전에는 자유스런 탐방객 출입이 허용되었으나 1997년 태풍 ‘예니’때 엄청난 폭우로 인해 심하게 훼손돼 1998년부터 생태계 회복을 위해 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사람의 출입이 통제되고 어느 정도 생태계가 회복되자 2004년부터 복원사업이 시작된 지리산 반달가슴곰들의 주요 서식지가 되기도 했다. 현재 칠선계곡 일대 124,000㎡의 면적이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전체 탐방로 9.7㎞ 중 추성리에서 비선담까지 4.3㎞는 전면 개방하고, 비선담에서 천왕봉까지 5.4㎞는 생태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루 60명씩만 공단 직원 4명이 안내하는 탐방가이드제를 5월, 6월, 9월, 10월에만 시행하고 있다. 칠선계곡 탐방로는 계곡을 넘나들면서 이어지기 때문에 자칫 길을 잃기 쉽고, 10㎞에 가까운 탐방로를 걸을 수 있는 체력이 요구돼 초보자들은 탐방이 쉽지 않다.
탐방가이드제 운영
- ‘올라가기’와 ‘되돌아오기’로 구분해서 시행되는데 추성주차장에서 ‘올라가기’는 월요일 오전 7시, ‘되돌아오기’는 토요일 오전 8시에 출발
- 예약은 당월 1일부터는 당월 16일~말일, 당월 15일부터는 익월 1일~15일 예약가능
※ 단 예약 개시일이 휴일인 경우, 그 다음 평일 예약 개시되며 예약개시 대상일의 마지막날(15일, 말일)이 휴일인 경우 그 휴일의 마지막날까지 함께 오픈
예약은 국립공원 예약통합시스템 (https://reservation.knps.or.kr)에서 오전 10시에 예약시작, 1인당 4명까지 가능
- 운영시기 : 5월~6월, 9월~10월(4개월간)
주의사항
- ‘올라가기’ 참여자는 체력 등을 고려하여 백무동이나 중산리까지 당일 내려오기가 불가능하다면 장터목대피소나 로타리대피소를 예약해야 함.
- 여행자 보험 개별 가입 후 확인서 지참
- 출발당일 06:30분까지(되돌아오기는 07:30까지) 출발지에 도착하여 예약, 보험가입여부 확인과 안전교육 등을 받아야 함.
이런 경우에는 자동취소됩니다 (SMS 문자 발송 자동 발송)
- 기상특보(호우, 태풍, 예비특보 포함) 발효 시
- 천재지변 등으로 해당지역 입산 통제 시
- 운영 당일 비가 오거나 지속될 것으로 기상예보 시
- 전일 강우량 30㎜ 이상 시
올라가기 예약안내(월요일 운영)
코스 : 추성주차장~비선담~천왕봉(9.7km)
소요시간 : 8시간
되돌아오기 예약안내(토요일 운영)
코스 : 추성주차장~비선담~삼층폭포~추성주차장(13km 왕복)
소요시간 : 7시간
문의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055-970-1000

지리산 노고단탐방

지리산국립공원 노고단의 자연생태계 보전 및 건전한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자연공원법 제28조(출입 금지 등)에 의거, 아래와 같이 탐방예약제를 실시하오니 많은 이해와 협조 부탁드립니다.
노고단 전경(훼손지 복원 전) 노고단 전경(훼손지 복원 후)
지리산 노고단은...
노고단(1,507m)은 천왕봉, 반야봉과 더불어 지리산 3대 봉우리의 하나로서 생태적, 문화적, 경관적으로 가치가 높아 1989년 노고단에서 반야봉에 이르는 지역 20.2㎢를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였다. 노고단은 태백산, 토함산, 계룡산, 팔공산 등과 함께 나라의 큰 제사를 지낸 오악(五岳) 중의 하나로 신라 때는 남악(南岳)이라 불리었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노고단에서 신라 시조 박혁거세의 어머니 선도성모(仙桃聖母)를 산신으로 모시고 제사를 지냈다하여 ‘노고단(老姑壇)’이라는 지명이 붙었다고 한다. 하지만 해발 1,500m의 서늘한 기후와 아름다운 풍경이 여름의 풍토병을 피하기 좋아 1925년부터 외국인 선교사들의 휴양촌으로 사용되면서 노고단의 원형은 훼손되기 시작하였다. 해방 후 완만한 경사지를 이용한 전국 스키대회가 열렸고, 여순사건과 한국전쟁 때에는 방화와 폭격이 있었을 만큼 격전의 장소였으며, 1960-70년대에는 벌목과 희귀수목 반출이 성행하여 과거에 많았다고 하는 주목과 구상나무 군락이 사라졌다. 1980년대에 등산인구와 야영객의 증가, 성삼재 관광도로 개통이 맞물려 탐방객이 7배 이상 증가하면서 노고단은 급기야 풀 한포기 자라기 어려운 황폐지로 전락하고 말았다. 공단은 1991년부터 자연휴식년제를 적용해 사람들 출입을 제한하는 한편 1995년부터는 복원공사를 벌이기 시작했다. 원래의 지표선에 흙을 채우고 빗물을 분산시키는 기반안정공사와 함께 주변에서 채취한 씨앗을 뿌리거나 풀포기를 이식하고, 그 위에 볏짚을 덮고 대나무 울타리로 바람을 막는 대규모 복원공사였다. 2000년에는 종주능선상의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노고단야영장을 폐쇄하여 고산지 야영을 전면 금지시켰으며 2007년에는 군부대를 이전시키고 그 터를 복원하였다. 노고단탐방예약제는 2001년 8월부터 시작했는데 탐방인원을 적정 인원으로 제한하고 가이드 해설을 통해 훼손과 복원에 대한 탐방객 이해를 높이기 위한 것이었다.
 
탐방예약제 운영
○ 운영구간 : 노고단고개 ~ 노고단 정상 0.5.km(우회로 0.7km)
   ※ 성삼재 휴게소 ~ 노고단 고개(약4.7km/약 1시간 소요/도보)

○ 운영시기 : 2019. 01. 02. ~ 2019. 12. 31.

○ 운영시간 : 05:00~17:00까지 개방(1,920명/일)
   - 입장시간 : 05:00 ~ 16:00 ※ 노고단 정상 탐방시간 평균 1시간 소요

○ 이용방법 : 인터넷 예약
   - 국립공원공단 예약통합시스템 이용
   - 예약시작일(메인페이지 개시일 참조) 오전 10시부터 당일 예약 가능
   - 매월 2회(1일, 15일) 15일 단위로 오전 10시에 예약일 오픈 ~ 당일 오후 16시까지 예약 가능( 메인페이지 개시일 참조)
      1인당 10명까지 예약 가능
   - 예약자 현장발권후 출입 가능(노고단 고개)
   ※ 예약 후 예약확인증 출력이나 휴대폰 촬영하여 탐방시 신분증과 함께 제시
 
이런 경우에는 자동취소됩니다
- 기상특보(호우, 태풍, 예비특보 포함) 발효 시
- 천재지변 등으로 해당지역 입산 통제 시
기타
- 지정된 탐방로 이용(자연공원법 제28조)
- 취사 및 음주행위 금지(자연공원법 제27조)
- 음식물 섭취 금지(음용수 제외)(자연공원법 제29조)
※ 위반시 자연공원법에 의거 과태료 부과
문의
-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061-783-9106, 061-780-7700, 061-783-1507)

북한산 우이령탐방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은 지난 40년간 출입이 통제되었던 지역으로 서울에서 보기 드물게 자연생태계 보전이 우수한 지역입니다.
우이령 개방에 관하여 많은 이해관계자들의 토론 과정을 거쳤으며, 우이령길이 생태탐방로로 재탄생하여 제한된 인원(일일 예약인원 1,000명)에 한하여 탐방을 허용하게 되었습니다. 우이령길의 우수한 자연생태계가 잘 보전될 수 있도록 부득이하게 탐방인원을 제한하고 있으므로 이에 대한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우이령길은...
북한산국립공원 우이령길은 ‘소귀를 닮았다는 우이암’을 지나는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과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을 연결하는 연장 6.8㎞, 폭 6m의 비포장 도로로서 상장능선과 송추남능선 사이에 위치하고 있다. 한국전쟁 당시 미국 공병대에 의해 작전도로로 개설되었으며 1968년 1.21 사건(김신조 청와대 습격사건)을 계기로 1969년부터 군부대와 전투경찰이 주둔하면서 민간인 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사람의 출입을 통제한 덕분에 우이령일원은 샛길이 없는 가장 큰 단일면적을 차지하고 있으며 식물과 곤충, 동물들이 가장 안심하고 살 수 있는 곳이 되었다. 하지만 1994년 서울시와 양주시가 도시개발의 일환으로 도로 확포장 공사를 추진하게 됐고 양주군은 1996년에 군도 13호선으로 지정, 2003년 양주시로 승격된 이후 2006년에 시도 16호선으로 재지정 했다. 이런 개발 움직임에 대해 시민단체 ‘우이령보존회’는 우이령 보존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994년부터 ‘우이령 걷기대회’를 개최하기 시작하는 등 우이령길 개발을 반대해왔다. 국립